상단여백
HOME 예천에는 예천뉴스에서 만난 사람
"유기견 따뜻한사랑의손길을..."김선종,한현숙 부부 유기견 보호에 앞장
이태현 기자 | 승인 2010.08.23

 “여러가지 사정으로 인해 키울 형편이 곤란한 분들은 연락만 주시면 언제든지 달려갑니다”
유기견들에게는 천사로 통하는 예천읍 서본리 김선종(47)한현숙(47)씨 부부.

   
 
도로, 주택가등에 버려지는 유기견을 데려다 키우며 돌보고 있는 이들 부부는 예천읍에서 생활 하지만 유기견들 때문에 호명 에서 유기견을 돌보고 있어 두집 살림을 한다.

취미로 사냥개를 사육하며 중장비 대여업을 하는 김선종씨는 지난 2006년 우연하게 군청에서 발주한 일을 하다가 직원에 의해 자의반 타의반으로 유기견을 데려다 키우다 보니 가칭 ‘예천유기견 보호센터’를 운영하게 되었다.

   
 
생활이 윤택 해지고 정서 함양으로 애완 동물을 기르는 가정이 갈수록 증가 하는 추세다.
애완동물을 기르는 가정이 늘 다보니 여기에 비례해 버려지는 동물도 부지기수다.

특히 여름휴가철에는 아무데나 버려지는 숫자가 훨씬 늘어 난다고 한다.
5년 동안 이곳을 거쳐 간 유기동물만 줄잡아 60여 마리.

20일 오후 호명면 종산2리 유기견들이 머물고 있는 보호센터에 들어서자 나무 그늘 밑에서 놀던 발발이 가족 5마리가 주인을 반기며 꼬리를 치며 달려든다.

   
 
임신한 것도 모르고 비닐하우스에 버려진 발발이를 신고 받고 데려다 키우다보니 어느날 순산해 새끼 5마리를 낳았다.

현재 이곳에는 발발이내 가족을 포함해 송아지 보다 작은 상근이등 9마리의 유기견이 머물고 있다.
이들 유기견도 누구든지 학대하지 않고 잘 키우겠다는 서명만하면 조건 없이 무료 분양해준다.

   
 
이렇게 버려진 유기견을 키우는데만 해도 사료값, 약값, 치료비, 예방접종비등 비용도 만만치 않다 후원금은 거의 전무한실정으로 전액 김씨 부부의 사비로 운영되고 있다.

“군청에 신고된 유기견을 데려오면 10일분의 사료비, 운반비등 얼마 되지않는 지원금이 나오지만 이것으로 어림도 없는 유지비 입니다. 그나마 건강 상태가 좋아 금방이라도 분양되면 좋은데 분양도 되지않는 유기견을 무작정 데리고 있으면 그 비용도 무시 못합니다”

현재 김씨는 지인으로부터 무상으로 부지를 임대받아 유기견 들을 돌보고 있지만 말이 유기견 보호소지 시설 환경은 열악한 형편이다.

   
 
비가림 시설, 유기견들이 쉴수 있는 공간, 놀이 시설등이 절실히 필요하지만 이들 부부에게는 먼 이웃나라 이야기 처럼 들린다.

한현숙씨는 “예천군에서는 한해 예천군민들을 위해 2천5백억원이 넘는 예산을 쓴다고 하지만 말 못하고 버림받는 유기견들에게도 조금이라도 관심을 가져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사람이나 동물이나 똑같은 생명 입니다”

안정적인 부지를 확보해 시설을 재데로 갖추고 버림받은 유기견들을 돌보는 것이 이들 부부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소원이다.

“지난해 겨울 청하루 에 개 두 마리가 버려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달려 가보니 나무에 묶여 있는 몇날 몇일을 굶었는지 앙상한 뼈만 남은 것을 데리고 와 건강을 회복 시켜 분양 시키기도 했다”며 유기견들의 일화가 이루 헤아릴수 없을 만큼 진행 되고 있다.

   
 
“아무리 말 못하는 동물이라 해도 자기에게 잘해주는 것을 압니다. 수술의 고통 속에서도 손등을 햝으면서 고마움을 표시하는 것을 볼 때면 인간들이 오히려 위로 받는 느낌 마져든다”며 “말못하는 동물이라고 학대 하지 말고 키울 형편이 어려우면 언제든지 연락해 달라”고 이들 부부는 당부의 말을 아끼지 않는다.

(654-2288, 011-9562-0975)

이태현 기자  leeth9@hanmail.net

<저작권자 © 예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대연 2010-08-24 07:34:04

    그대손길진정한마음이없이는할수없지요.중장비에서.양궁사랑모임에회장이신님게늘감사을드립니다행복하십시요   삭제

    • 황대심 2010-08-24 03:58:31

      정말 훌륭한 분이네요.
      사진들을 보니 정말 열악한 환경에서도 군청이 할일을 개인이 하고 계시니 얼마나 힘드시겟습니까? 하루 빨리 군청의 도움을 받아서 소원을 이루길 바라겟습니다!!!
      군수님 하루 빨리 이분들을 도와주세요!!!   삭제

      카메라고발
      여백
      예천뉴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북 예천군 예천읍 군청앞길 6  |  대표전화 : 054-655-5350  |  팩스 : 054-655-5351
      등록번호 : 경북,아00135   |   등록연월일: 2010년 7월 23일   |  발행.편집인 : 이태현  |  대표자 : 이태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태현
      Copyright © 2022 예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news123@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