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눈 오고 추운 날씨, "빙판길 미끄럼사고" 조심하세요!예방요령을 숙지해야
예천뉴스 | 승인 2018.01.11
첨부파일 : 골절 환자수 현황.hwp (19968 Byte)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영하의 날씨에 눈 예보가 이어지고 있어 빙판길 미끄럼사고에 주의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건강보험시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12~’16) 간 넘어지거나 부딪치는 등의 충격으로 발생할 수 있는 요추ㆍ골반 및 대퇴골 골절로 병원 진료를 받은 환자는 총 2,523,532명이었다.

눈 등이 얼어붙어 빙판이 생기는 12월에는 요추ㆍ골반의 골절 환자수가 141,193명으로 가장 많았고, 1월에는 대퇴골 골절 환자수가 84,275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하였다.

출처: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건강보험심사평가원)

연령대별 골절 환자수를 분석해 보면 골다공증 등으로 뼈가 약한 60세 이상 고령자의 골절사고 발생비율*이 69%로 매우 높았다.

* 70~79세 30%, 80세 이상 22%, 60~69세 17%

추운 날씨에는 근육이나 관절 등이 경직되어 대처능력이 떨어지고 길이 미끄러우면 균형을 잃고 넘어지기 쉬우므로 다음과 같은 예방요령을 숙지하도록 한다.

외출하기 전에는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근육 등을 부드럽게 풀어주고, 장갑을 껴서 주머니에 손을 넣지 않도록 한다.

출처: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신발은 등산화처럼 바닥면이 넓고 지면과의 마찰력이 큰 것으로 선택한다. 눈길덧신(아이젠) 등 등산장비를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빙판길을 걸을 때는 평소보다 보폭과 속도를 줄이고 응달진 곳은 위험할 수 있으니 우회하는 것이 좋다.

조덕진 행정안전부 안전기획과장은 “겨울철에는 눈뿐만 아니라 아침 서리 등으로 미끄러지기 쉬우므로 주의하고, 특히 보행 중 휴대전화 사용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였다.

예천뉴스  webmaster@n161.ndsoftnews.com

<저작권자 © 예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예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카메라고발
여백
예천뉴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북 예천군 예천읍 군청앞길 6  |  대표전화 : 054-655-5350  |  팩스 : 054-655-5351
등록번호 : 경북,아00135   |   등록연월일: 2010년 7월 23일   |  발행.편집인 : 이태현  |  대표자 : 이태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태현
Copyright © 2018 예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news123@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