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건강히 오래 살고 싶다면 “혈압” 조절하세요!적극적 생활요법에 더불어 필요 시 혈압약을 먹는 것
예천뉴스 | 승인 2020.08.25

최초로 중국을 통일한 진시황.

그 무소불위의 권력자도 마음대로 가질 수 없었던 것이 건강과 장수다.

환자들의 생명을 늘리는 것이 직업인 바, 의사로서 다음과 같은 명제를 생각한다.

“예부터 사람은 오래 살고 싶어 한다!”

◇ 오래 사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

무릇 인간은 언제나 오래 살기 위한 방법을 찾아왔다. 그런데 그중에는 효과가 있는 것도 있고, 사기에 가까운 거짓말인 것도 있겠다.

의학의 분야 중에 질병의 예방과 보건을 주로 연구하는 분과가 예방의학이다. 미국의 예방의학자들이 연구를 하나 했다.

인간이 찾아낸 장수의 방법 중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무엇일까?

첫 번째는 ‘안전띠 매기’다. 무려 투자한 금액의 250배를 뽑을 수 있는 과학적이고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한다.

두 번째는 ‘금연’으로, 국가적으로 투자한 금액의 50배의 이익을 볼 수 있다고 한다.

그럼 세 번째 방법은? 바로 ‘혈압 조절’이다.

◇ 무서운 중증질환의 원인, 고혈압

환자들이 묻는다. “저는 증상도 없는데 왜 혈압을 조절해야 합니까?”

의사는 대답한다. “건강히 오래 사시기 위해서입니다.”

세상 사람들을 혈압에 따라서 둘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수축기 혈압(위 혈압)이 A) 140mmHg 이상인 군, B) 140mmHg 미만인 군. A 군에 속하는 사람들은 B 군 사람들보다 10년 일찍 사망한다. 우리 몸의 모든 장기가 훨씬 빨리 망가지기 때문이다. 그 원인이 바로 고혈압이다.

뇌경색, 뇌출혈, 치매, 심근경색, 심부전, 대동맥질환, 죽상경화, 말초혈관질환, 신부전 등 이름도 어려운 저 무서운 질환들의 가장 중요하고도 흔한 원인이 고혈압이다.

또한, 집에서 혈압을 재면 병원에서 잰 것보다 10mmHg 정도 낮게 나온다. 이유는 덜 긴장해서 그렇다. 그래서 집에서 잰 혈압은 수축기에 130mmHg 미만으로 유지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혈압이 잴 때 마다 다르다고들 하는데, 이는 혈압을 재는 방법이 표준화가 되지 않아서 그렇다. 혈압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화장실만 갔다 와서 한 5분 쉬었다가 앉은 자세로 오른팔에서 재길 바란다.

매일 재는 게 생각보다 귀찮은 일일 테니, 계절이 바뀔 때마다 일주일 정도만 혈압 일기를 적고 그 추이를 근처의 의사와 상의하면 되겠다.

◇ 모두가 알지만 지키지 못하는 방법

혈압을 조절하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이미 모두가 답을 알고 있다. 싱겁게 먹기, 체중 조절, 뱃살 빼기, 스트레스 조절하기, 금연, 절주 등. 그런데 쉽지가 않다.

꽤 심각한 심장 질환 환자 중에도 저러한 생활습관을 잘 유지하는 경우를 많이 못 봤다. 게다가 저걸 모두 철저히 유지해도 혈압이 10~15mmHg 정도 떨어질까 말까다.

그래서 대부분은 혈압약의 도움이 필요하다. 더구나 노력해도 안 바뀌는 것도 있다. 바로 나이다. 고혈압의 가장 큰 위험인자가 나이인데, 먹기 싫어도 1년에 한 살씩 계속 먹다 보면, 70살 즈음에 우리는 거의 모두 고혈압 환자가 된다.

이보다 공평한 일도 없을 것이다. 잘났든 못났든, 돈이 많든 적든, 나이가 들면 많은 사람이 고혈압 환자가 된다. 그럼 어떻게 해야 할까?

본인이 고혈압 환자임을 빨리 받아들이고, 적극적 생활요법에 더불어 필요 시 혈압약을 먹는 것. 그것이 가장 합리적인 방법이다. 왜냐? 누구나 건강히 오래 살고 싶기 때문이다.


자료제공 - 글 문정근(가천대학교길병원 심장내과 부교수)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소식 2020년 8월호 발췌

자료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경상북도지부(대구북부건강검진센터)
검진문의 : ☎(053)350-9000, (http://www.kahpgb.co.kr)
#네이버 예약 : (https://booking.naver.com/booking/6/bizes/222044)

예천뉴스  webmaster@n161.ndsoftnews.com

<저작권자 © 예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예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카메라고발
여백
예천뉴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북 예천군 예천읍 군청앞길 6  |  대표전화 : 054-655-5350  |  팩스 : 054-655-5351
등록번호 : 경북,아00135   |   등록연월일: 2010년 7월 23일   |  발행.편집인 : 이태현  |  대표자 : 이태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태현
Copyright © 2020 예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news123@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