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수확한 농산물 관리에 철저를..예천경찰서 경무계장 임병철
예천뉴스 | 승인 2020.10.14

농촌 들판이 황금빛의 물결로 넘쳐나고 있다.

무더운 여름철 땀 흘려 가꾼 농산물을 수확하는 풍요의 시기다.

농민들의 마음속에는 땀흘린 만큼이나 보람으로 가득 차 있을 것이다. 코로나19와 긴 장마로 인해 생산량이 감소한 채소와 과일 등 농산물 가격이 크게 올랐다. 소중히 가꾼 농산물을 도난당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흔히 농사를 짓은 농민들의 마음을 애지중지 아이를 키우는 것과 같다고 표현한다.

경찰도 농산물 수확기를 맞아 농민들의 소중한 재산을 지키기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순찰을 돌지만 경찰의 힘만으로 모든 범죄를 예방하기는 어렵다.

임병철

‘열 명이 한 명의 도둑을 지키지 못한다’‘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의미를 되세겨 보며 관리에 철저를 기하자.

방범용 CCTV와 최첨단 경비시설의 설치가 범죄예방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반대로 범죄 또한 나날이 기동화, 지능화되고 있다.

범죄의 심각성을 느끼고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관심을 가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행복도 안전한 환경 속에서만 가능한 것이다. 경찰과 함께 마을 단위로 주민들이 힘을 모아 지키는 협력치안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

농산물의 경우 한번 잃어버리고 나면 찾는데 많은 인력과 시간이 든다. 설령 범인을 검거한다 해도 피해를 회복하기가 쉽지 않다. 농촌인구는 나날이 고령화되고 개개인의 범죄에 대한 대처능력도 떨어지고 있다.

수확한 농산물을 야간에 도로가에 쌓아두지 말고 낮선 차량이나 오토바이를 보면 다시 한번 주의 깊게 살펴본 후 수상하다는 생각이 들면 휴대폰으로 촬영하거나 차량번호 등을 메모하는 습관을 기르자.

외출 시에는 출입문이나 창문을 잠그고 마을 엠프방송 등을 통해 범죄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수시로 경각심을 심어 준다면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일년동안 땀흘려 가꾼 농산물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잃어버리는 안타까운 일이 없도록 관심을 갖고 관리하자.

(예천경찰서 경무계장 임병철)

예천뉴스  webmaster@n161.ndsoftnews.com

<저작권자 © 예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예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카메라고발
여백
예천뉴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북 예천군 예천읍 군청앞길 6  |  대표전화 : 054-655-5350  |  팩스 : 054-655-5351
등록번호 : 경북,아00135   |   등록연월일: 2010년 7월 23일   |  발행.편집인 : 이태현  |  대표자 : 이태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태현
Copyright © 2020 예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news123@hanmail.ne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