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한천상수원 오염심각 ‘주민건강 위협’
예천군민들의 유일한 식수원인 한천의 상류 지역인 용문면 하금리 하천이 각종 불법폐기물로 오염되는가 하면 불법으로 경작하는 하천부지가 농...
이태현 기자  |  2017-09-06
라인
지보면 매창2리 “채석장 결사 반대!”
예천군 지보면 매창2리 주민들이 인근 산에 대한 채석장 개발사업 허가 신청이 예천군에 접수되자 “결사반대”를 외치며 강력히 반발하고 나...
예천뉴스  |  2017-07-17
라인
주민 안전 무시하는 현장
수십억원의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여 공사가 진행 중인 예천읍 백전리 소하천 백전천 현장에는 안전시설이 전무하고 소음과 분진등으로 주민들의...
예천뉴스  |  2016-08-26
라인
건물 신축현장 "안전"에 무방비
예천읍 동본리 상설시장 인근 신축현장이 안전사고에 무방비로 노출된 체 공사가 진행중에 있어 주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으나 관계당국에서...
예천뉴스  |  2016-08-09
라인
용궁시장 화장실 부실시공 의혹
준공 1년도 채 안돼 리모델링한 용궁면 시장 화장실이 변기에 물이 세고 실내등에 불이 오지않는등 부실시공으로 나타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예천뉴스  |  2016-05-26
라인
예천 하천 불법경작 갈수록 증가
국가하천, 지방하천, 소하천등 하천부지를 무단으로 점용해 각종 농작물을 재배하는 등 불법이 이뤄지고 있으나 관계당국에서는 이를 묵인하고...
예천뉴스  |  2016-05-16
라인
불법, 탈법, 무법이 난무
예천방향 도청신도시 진입로 공사 현장 일대가 불법, 탈법, 무법이 판을 치고 있으나 경찰, 행정등 관계기관이 나 몰라라 하고 있어 주민...
예천뉴스  |  2016-05-10
라인
막무가내 철거현장 안전은 뒷전
예천읍 노하리에 숙박시설 허가가 나면서 숙박시설을 건설하기 위한 철거작업을 벌이면서 최소한의 안전대책도 없이 철거하고 있어 소음과 비산...
예천뉴스  |  2015-12-30
라인
전세버스로 영업 논란
예천군의 유일한 노선버스업체인 ‘ㅇ’여객이 공공연하게 전세버스 영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ㅇ’여객은 29일 오...
예천뉴스  |  2015-10-30
라인
도로의 무법자 단속 시급
경북도청 이전 신도시 건설이 한창인 호명면 일원 주민들이 “대형차량의 과속, 난폭운전이 도를 넘어섰다”며 호소하고 행정당국의 강력하고 ...
예천뉴스  |  2015-10-26
라인
마구잡이로 복토 불법행위 만연
신도청 소재지인 호명면 일대 마을 인근 농업용지에 신도청 대단위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발생된 폐토사를 농지에 무작위로 매립하는 등 불법 ...
예천뉴스  |  2015-10-06
라인
쓰레기 배출 안내 문구 있으나마나~
아침이 되면 전날 배출한 음식물 쓰레기에서 흘러나온 오물로 거리가 지저분하고 냄새가 나 지나는 사람들의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예천뉴스  |  2015-08-28
라인
대형차량 공공주차장 무단점거
주민들의 주차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예천군에서 운용중인 일부 공공주차장이 개인 주차장 처럼 점령 사용되고 있어 주민들로 부터 빈축을 사고...
이태현 기자  |  2015-07-29
라인
안전대진단 구호무색
군민들이 즐겨 찾는 다수이용시설물인 예천읍 남산공원 계단이 부서지고 구멍이 숭숭 뚫려 주민들의 안전에 큰 위협을 주고 있으나 행정당국에...
예천뉴스  |  2015-05-06
라인
불법주차 어디까지?
예천읍 중앙로 유경팰리스 앞 주민 교통편의시설로 만들어진 ‘농어촌 버스승강장’이 불법주차로 몸살을 앓고 있으며, 관리감독 소홀로 주민들...
예천뉴스  |  2014-03-12
라인
그네 줄이 없어 졌어요!
아이들이 이용 해야 될 그네가 줄이 끊긴채 방치되고 있어 학생들이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예천초등학교에서는 수개월전 그네 줄을 자르고 줄...
이태현 기자  |  2011-07-06
라인
용문면 금곡천 흙탕물로 뒤범벅
12일 오전11시30분 예천읍민들의 상수원인 용문면 금곡천이 온통 흙탕물로 뒤범벅이 되어 예천읍 백전리 취수원으로 흘러 들어 가고 있다...
예천뉴스  |  2010-08-12
라인
불법 쓰레기와의 끝없는 전쟁
단속은 강화되었지만 불법쓰레기의 양은 줄지 않고 있다.
예천뉴스  |  2010-07-21
카메라고발
여백
예천뉴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북 예천군 예천읍 군청앞길 6  |  대표전화 : 054-655-5350  |  팩스 : 054-655-5351
등록번호 : 경북,아00135   |   등록연월일: 2010년 7월 23일   |  발행.편집인 : 이태현  |  대표자 : 이태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태현
Copyright © 2017 I예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news123@hanmail.net
Back to Top